여성의 방광염


방광염이란:  방광이 세균에 감염된 상태를 방광염이라 한다.  오줌소태라고 하는 병으로 흔히 여성에게 많이 생기며, 전체 여성 가운데 절반 이상이 평생 동안 최소한 번은 방광염으로 고생한다고 한다.

 

여성에게서 방광염이 생기는 이유는  해부학적 특성상 요도가 항문 질에 가까이 있어 그곳으로부터 세군이 전파되기 쉽고, 또한 요도의 길이가 짧아 균이 쉽게 방광으로 도달하기 때문이다.

 

방광염의 증상:  방광염의 증상은 소변이 자주 마렵고, 소변을 요도에 통증이 느껴지며, 소변을 보고 나서도 바로 소변을 보고 싶게 된다. 그러나 막상 화장실에 가면 소량의 소변이 나올 뿐이다. 소변이 자주 마렵다보니 밤에도 소변을 보기 위해 자주 깨게 된다.아랫배가 뻐근하게 아프기도 하고, 심하면 소변이 탁하거나 붉은 피가 섞여 나오기도 하고 악취가 나기도 한다. 그러나 방광이 신장까지 퍼지지 않는한 전신적으로 열이 나는 경우는 드물다.

 

방광염이 있는 지는 어떻게 알수 있는가? 진단:  위에 말한 증상이 있으면 대개는 진단이 맞지만, 소변검사를 하여 소변에 백혈구가 석여나오면 진단이 더확실해진다. 재발성 방광염이나 임신중인 경우가 아니면 소변배양검사를 필요는 없지만, 소변배양 검사를 해보면 방광염을 일으키는 가장 흔한 균은 대장균이다.

 

치료는 어떻게 하나?  항생제로 치료를 하며, 항생제를 먹기 시작하면 대개 하루나 이틀 사이에 증상이 없어진다.치료기간은 특별한 합병증이 없는한 3일만 치료하면 된다.

 

합병증은:. 치료하지 않으면 세균이 빙광에서 신장으로 올라가서 신장염(정확하게는 신우신염) 생기고, 이렇게 되면 허리가 아프고 열이 나게 된다. 심하면 구역이나 구토가 나기도 한다.  방광염을 바로 치료해야하는 이유는 바로 신우신염을 예방하기 위해서이다.

 

예방법: 방광염에 특히 자주 걸리는 사람들은 소변배양검사를 하여 혹시 항생제에 내성이 있는 균에 감염되었는지를 확인하고, 또한 방광과 요로에 대한 검사를 하여 혹시 방광염에 걸리게 하는 구조적이상이 이상이 있는지를 확인할 필요가 있다, 그러나 이런 검사에서 특별한 이상이 없는 경우는 다음과 같은

 

일상생활의 주의가 방광염을 예방하는데 도움이 된다.

 

첫째는 물을 많이 마시고, 소변을 보고 싶을 때에는 참지 말고 소변을 보도록 한다. 방광에 세균이 들어있더라도 소변을 보면 씻겨서 내려가고 방광에서 균이 증식될 시간이 없어지기 때문이다.

 

둘째,  성교 후에 방광염에 걸리는 사람이 있는데, 이런 경우는 관계를 가진 후에 소변을 보는 것이 권장된다.  관계를 가질 때마다 방광염이 걸리는 경우에는 예방적으로 항생제를 먹기도 한다.

 

세째로 대소변을 후에 화장지를 쓸때 닦는 방향을 앞에서 뒤로 닦는 것이 방광염 예방에 도움이 된다. 요도입구는 항문보다 앞쪽에 있는데 대소변을 후에 뒤에서 앞으로 닦으면 항문주위에 있는 잡균이 요도 주위에 묻을 있기 때문이다.

 

네째,  방광염이 자주 걸리는 사람은 살균성분이 여성청결제를 사용하지 않는 것이 좋다.  여성의 질과 요도주위에는 유산균이 있어 잡균이 자라는 것을 막아주는데, 살균성분이 있는 여성청결제는 좋은 역할을 하는 유산균까지 죽이고, 방광염을 일으키는 잡균이 자라도록 도와주게 되기떄문이다.

 

끝으로,  너무 끼는 바지를 입는 것도 방광염을 일으키는 원인 가운데 하나라고 알려져 있다.

 

이런 점에 주의해도 재발이 잦은 경우에는 예방목적으로 적은 용량의 항생제를 매일 꾸준히 복용하도록 하는 경우도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