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십견

 

오십견이란 무슨 병인가?

50대에 많이 발생한다고 해서 오십견이라는 별명이 붙어 있는데, 의학적으로 정확한 명칭은 어깨의 유착성 관절낭염이다.

 

쉽게 플어서 말하면 어깨 관절을 둘러싸고 있는 관절주머니에 염증이 생기고, 염증으로 관절의 조직들이 서로 엉겨붙은 것, 유착이 병을 말한다. 조직이 엉겨붙어 어깨관절이 얼어붙은 같다고 동결견 –frozen shoulder-이라고 한다. 50대에 많이 생기기는 하지만  어떤 나이에서도생길 있으므로 오십견이라는 말이 맞는 말은 아니다.

 

어깨가 아프면 무조건 오십견이라고 말하는 사람들이 있는데.  사실 일반인들이 어깨가 아픈 병을 통털어 오십견이라고 하는 경향이 있는데, 어깨가 아픈 원인에는 수도 없이 많은 병이 있고, 병에 따라 병의 경과나 치료가 다르다. 오십견이 흔한 병이기는 하지만 어꺠가 아픈 병이 모두 오십견은 아니라는 점을 알아두기 바란다.  위에서 말한대로 의학적으로 정확하게 말하면 오십견은 어깨의 유착성 관절낭염을 이르는 말이다.

 

오십견의 증상은: 가장 대표적인 증상은 통증과 움직임의 제한이다. 통증은 낮보다 주로 저녁이나 야간에 심하고, 통증 때문에 어깨가 아픈 쪽으로 돌아눕기가 어렵다. 증상이 매우 심한 사람은 잠을 설치기도 한다.  통증과 함께 어깨의 운동범위가 점차 줄어든다.

 

어깨의 움직입이 제한되면 일상생활이 매우 불편할텐데:  사실 어꺠는 운동범위가 매우 넓은 관절이다. 그런데 오십견이 있으면 모든 방향의 움직임이 전반적으로 제한되고 일생생활에 불편함을 경험하게 된다. 머리 빗질이나 높은 곳의 물건을 잡는 것, 입을 소매에 팔을 끼거나 등을 긁기가 어려우며, 바지 뒷주머니에 손을 넣거나 뒷짐을 집기가 힘들어 진다. 지고집니다. 이렇게 운동 범위가 줄어드는 것이 마치 어꺠가 얼어붙은 같다고 하여 오십견을 동결견이라고도 부르는 것이다.

 

오십견은 생기는가? 오십견이 생기는지에 대해서는 아직 명확히 밝혀진 것이 없다.  탈구나 골절 외상이 원인이 되는 경우도 있고, 테니스나 야구, 수영 어깨를 반복적으로 사용하는 운동을 심하게 하거나, 반대로 어깨를 전혀 쓰지 않는 사람에게서 상대적으로 많이 발생하는 경향이 있다. 당뇨병이 있는 사람에게서 건강한 사람보다 오십견의 발병 위험이 것도 알려져 있다. 그러나 대부분의 오십견 환자는 이유없이 발병하는 경우가 많다.

 

어깨가 아플 이것이 오십견이 있는지는 어떻게 있나? 의사들은 환자의 아픈 부위와 어깨의 운동범위 등으로 부터 오십견의 진단을 추정할 있지만, 진단이 어려운 경우에는 엑스레이나 MRI등의 사진을 찍어본 진단을 내리는 경우도 있다. 진단과 관련하여 당부하고 싶은 것은 스스로 자가 진단하여 치료를 그르치지 말라는 것이다. 이미 말한대로 어깨를 아프게 하는 병에는 수도 없이 많은 병이 있고 병마다 치료방법이 다르다는 것을 알아둘 일이다.

 

오십견이 아닌데 어꺠가 아픈 병에는 어떤 것이 있는가?

병명을 나열하자만 수도 없이 많으나 흔한 가지만 들면, 어깨충돌 증후군(impingement syndrome), 회전근개 파열 (rotator cuff rupture), 그리고 석회성 건염(calcific tendinitis) 있다. 모두 어려운 말인데 모두 어깨를 둘러싸고 있는 힘줄에 염증이 생기는 병이다.  간혹 목디스크 때문에 어깨가 아픈 경우도 있다.

 

오십견은 어떻게 치료하는가?  오십견을 치료하는 이유는 통증을 완화시키고 운동범위를 되찾기 위해서이다. 통증에 대해서는 핫팩을 어깨에 대거나 초음파나 전기적인 자극 등의 물리치료를 받을 있다. 소염진통제를 복용하거나 바를 수도 있고, 통증이 심할 때는 어깨에 스테로이드를 주사하기도 한다. 통증이 조절되면 믈리치료나 재활운동으로 어깨 관절의 운동 범위를 점차 늘려나가는 치료를 한다.

 

오십견은 치료 하고 그냥 둬도 좋아진다고 하는데? 맞는 말이다. 다행스럽게도 오십견은 많은 경우에서 치료를 안하더라도 6개월에서 1-2 사이에 저절로 좋아지는 경과를 보인다. 그러나 병을 앓는 동안 통증과 운동범위의 제한에 따른 일생생활의 불편함이 너무나 크므로 서둘러서 치료를 받을 것이 권장 된다. 또한 오십견이라 시간이 지나면 저절로 좋아지겠지 했다가 나중에 오십견이 아닌 병으로 판명되어 치료의 시기를 놓치는 경우도 있으므로 병원 방문을 미루지 말일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