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누리교회 페이스북 캡처. 현재는 삭제된 상태다.

▲온누리교회 페이스북 캡처. 현재는 삭제된 상태다.

온누리교회가 서지현 검사 성추행 폭로 사건과 관련, 가해자로 지목된 안태근 검사의 세례식과 간증에 대한 입장을 발표했다가 다시 삭제했다.

온누리교회는 1월 31일 페이스북 계정을 통해 "안모 씨의 온누리교회 세례식 간증은 고위층 이력이 특별해서 세운 것도, 일부 언론에서 발표하듯 간증을 하고 다닌 것도 아니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매월 세례식에서 이뤄지는 고백에서 그때 세례받는 사람들을 대표로 한 사람을 선정하는 과정에서, 담당자가 자세한 내용을 전혀 모르고 세운 것"이라며 "그가 검찰에서 그만둔 사실도 담당자는 몰랐다"고 했다.

교회 측은 "교회가 세례식에서 고백을 하는 사람의 과거 이력까지 샅샅이 조사하기란 사실 불가능하다"며 "그러나 교회에서 세례받은 성도로서 과거에 불미스런 사건의 가해자였다면 피해자에게 용서를 구하고 사죄받는 행동을 보이도록 권면하겠다"고 덧붙였다.


-기독일보

출처:http://kr.christianitydaily.com/articles/95117/20180131/%EC%98%A8%EB%88%84%EB%A6%AC%EA%B5%90%ED%9A%8C-%EC%84%B1%EC%B6%94%ED%96%89-%EA%B2%80%EC%82%AC-%EC%84%B8%EB%A1%80%EC%8B%9D-%EA%B4%80%EB%A0%A8-%ED%95%B4%EB%AA%85-%EA%B2%8C%EC%9E%AC%ED%96%88%EB%8B%A4-%EC%82%AD%EC%A0%9C.ht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