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시련을 통해 이슬람 극단주의자 돌이키셨다”

ⓒNTMBOOKS 영상화면 캡쳐

ⓒNTMBOOKS 영상화면 캡쳐

필리핀 이슬람 극단주의자들에 의해 장기간 납치돼 있다가 풀려난 미국의 그라시아 번햄 선교사가 약 15년 전인 당시의 경험을 나누었다.

최근 미국 워싱턴 D.C. 외곽에 소재한 맥린바이블처치에서 진행된 순교자의 소리 어드밴스드 콘퍼런스에 참석한 그녀는 "납치된 기간에는 하나님의 크신 계획을 보지 못했다. 내가 얼마나 믿음이 없었는지 보게 됐다"고 고백했다.

선교단체 '뉴 트라이브스 미션'(News Tribes Mission, 현 에스노스360·Ethnos360)에서 봉사 활동을 하던 그녀와 작고한 남편 마틴은 지난 2001년 5월 27일 아부 사야프 대원들에게 인질로 잡히게 되었다.

두 사람을 비롯한 20명은 팔라완의 도스 팔마스 리조트에서 테러리스트들에게 붙잡혔다.

번햄 선교사는 필리핀 군인들과 대원들간의 교전 끝에, 붙잡힌 지 376일 만인 2002년 6월 풀려났다. 이 과정 중 남편은 목숨을 잃었다.

그녀는 참석자들에게 "여러분들의 기도에 감사드린다. 난 우리의 시련이 영원히 지속될 것 같았다. 시련은 그렇지 않은가? 모두 우리를 잊어버린 것처럼 느껴질 때가 있었고, 내가 버림받은 것처럼 느껴질 때가 있었다"고 말했다.


기독일보 기사 더 보기:

http://kr.christianitydaily.com/articles/95860/20180411/%EB%82%98%EC%9D%98-%EC%8B%9C%EB%A0%A8%EC%9D%84-%ED%86%B5%ED%95%B4-%EC%9D%B4%EC%8A%AC%EB%9E%8C-%EA%B7%B9%EB%8B%A8%EC%A3%BC%EC%9D%98%EC%9E%90-%EB%8F%8C%EC%9D%B4%ED%82%A4%EC%85%A8%EB%8B%A4.ht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