헌재의 박근혜 대통령 파면 결정에 교계 원로 등 지도자들 주문

(포토 : 헌법재판소 이정미 소장 권한대행이 선고하고 있다. )

헌법재판소가 10일 박근혜 대통령의 파면을 결정했다. 기독교계 원로 등 지도자들은 이번 결정에 대해 "한국 법치주의의 승리"라며 "법 앞에 모두가 승복해야 하고, 우리나라 민주주의가 한 단계 더 성숙하는 계기로 삼아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명혁 목사(한국복음주의협의회 회장)는 "헌법재판소가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파면을 결정했다. 무엇보다 공의를 추구해야 한다는 고민 끝애 내린 판결일 것"이라며 "이것이 우리나라의 정치는 물론 사회 전반과, 특히 기독교계가 발전할 수 있는 기회가 됐으면 좋겠다"고 했다.

김 목사는 "지금이야 말로 화해와 평화가 어느 때보다 절실히 요구되는 때"라며 "그 동안 양 극단으로 갈라졌던 모든 이들이 이번 헌재의 판결 앞에서 서로를 이해하고 포용해야 할 것이다. 나만 옳다는 독선이나 내가 승리했다는 의식을 버려야 한다. 상대를 짓밟거나 정죄하는 것이 아닌, 더욱 끌어 안고 하나되는 길로 나아가길 바란다"고 전했다.

김영한 박사(기독교학술원 원장)는 "대한민국 법치주의의 승리다. 우리는 앞으로도 인치(人治)가 아닌 법치(法治)를 더욱 확고히 붙들어야 한다"며 "그런 점에서 대통령도 법을 어긴 것이 있다면 그것을 정직하게 시인할 수 있어야 한다. 헌재의 이번 파면 결정은 국가의 최고 통치자에 대한 사법적 판단이었다는 점에서 민주주의가 한 단계 더 발전하는 큰 전환점이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김 박사는 이어 "이번 헌재의 결정에 우리 모두가 승복해야 한다"면서 "그렇지 않고 분열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 법 질서라는 것도 하나님께서 우리에게 주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교회는 항상 권력에 거리를 두고 그것을 비판적 시각에서 바라볼 수 있어야 한다"며 "그리스도인들은 자기가 아닌 하나님의 말씀을 따라 가난하고 소외된 이들의 편에 서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종화 목사(경동교회 원로)는 "헌법재판관 전원 일치로 판결이 끝났으니, 그것을 모두가 수용해야 한다"며 "이제 역사의 한 매듭을 짓고, 기독교가 힘을 합쳐 새로운 역사, 새 나라를 건설해가야 한다고 본다"고 했다.

정일웅 박사(총신대 전 총장, 한국코메니우스연구소 소장)는 "법 앞에 모두가 평등해야 한다. 헌재가 바른 판결을 내렸다고 본다. 여기에 승복해야 한다"며 "이를 계기로 더 이상 분열이 아닌 새로운 방향으로 나아갈 수 있어야 한다. 그것은 권력을 남용하지 않고, 법과 질서 앞에 모두가 순종하는 보다 성숙한 나라가 되는 것이다. 이것이 기독교계에도 하나의 큰 교훈이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조용중 한국세계선교협의회(KWMA) 사무총장은 "이번 기회를 통해 우리 한국교회와 선교는 더 책임감을 느끼고 기도하며 민족을 위한, 그리고 세계 열방을 위한 책임을 무거운 마음으로 감당해 나가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특히 "이 어려운 시기에 우리는 함께 기도하고, 민족을 위해 희생하는 교회로 나아가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헌법재판소는 재판관 만장일치 파면을 선고하며 "이 사건 탄핵심판은 보수와 진보라는 이념의 문제가 아니라 헌법질서를 수호하는 문제로서 정치적 폐습을 청산하기 위해 파면 결정을 할 수밖에 없다는 재판관 안창호의 보충의견이 있다"고 덧붙였다.


출처:http://kr.christianitydaily.com/articles/91063/20170310/%EB%B2%95%EC%B9%98%EC%A3%BC%EC%9D%98%EC%9D%98-%EC%A1%B4%EC%A4%91-%EB%AA%A8%EB%91%90-%EC%8A%B9%EB%B3%B5%ED%95%98%EA%B3%A0-%EB%8D%94-%EC%84%B1%EC%88%99%ED%95%B4%EC%A7%80%EC%9E%90.ht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