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을 주민들, 차디찬 얼음 호수 위에 17시간 서 있게 해

인도 칸드하말의 기독교 난민 캠프의 모습. ⓒWCC
인도 칸드하말의 기독교 난민 캠프의 모습. ⓒWCC

인도의 기독교인이 마을 주민들에 의해 차디찬 얼음 호수 위에 17시간 동안 강제로 서 있다가 결국 목숨을 잃었다고 글로벌크리스천뉴스가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인도 북동부 자르칸드 주 쿠부아 마을에 사는 바르투 우라운 씨 가족은 10년 전 기독교로 개종했다.

작년 겨울, 가족들이 기독교 신앙을 계속 고수하자, 마을 주민들은 우라운 씨와 아내를 차디찬 얼음 호수 위에 오후 5시부터 다음날 오전 10시까지 17시간이나 세워두었다. 이후 두 사람은 신경에 손상을 입었고 우라운 씨는 결국 지난 1월 20일 사망했다.

우라운 씨의 아들 베네스와르는 "부모님은 밤이 새도록 찬물에서 떨었고, 15~20명 되는 마을 주민들은 잔인하게 이를 구경했다. 그들은 이버지께 '기독교를 포기할 것인지' 물었다. 그러나 아버지는 그 때마다 '난 그리스도를 부인하지 않을 것이다. 마지막 호흡이 다하는 날까지 믿을 것'이라고 말씀하셨다"고 전했다.

그는 "10년 전 우리 가족 이외에 더 많은 가족들이 그리스도를 영접했지만, 계속 부족 종교를 믿으라는 요구를 받았고, 결국 7가정이 위협에 굴복해 그리스도를 부인했다"고 설명했다.

많은 가정들이 원래의 종교로 돌아가면서 우라운 씨 가족들에 대한 압박이 더욱 심해졌다. 베네스와르는 "마을 전체가 한 무리가 되어 우리들을 공격했다. 몇 시간 동안 집 밖으로 나가지 못하게 막거나 우리가 마시는 우물에 흙을 집어넣기도 했다"고 털어놓았다.

마을 주민들의 학대는 약 3년 동안 계속됐다. 작년에는 그를 납치해 자신들의 제사에 강제로 참석시켰다. 그들은 제사를 드리는 동안, 동물을 희생하고 일부를 그에게 강제로 먹게 했다. 또 "악마가 너를 살려두지 않을 것"이라고 위협했다.

이같은 협박에도 우라운 씨가 끝까지 그리스도를 부인하지 않자, 마을 주민들은 그와 아내의 손을 뒤로 묶은 뒤 찬 호수에 강제로 집어넣은 것이다.

베네스와르는 마을 주민들의 반대로 아버지의 장례식 조차 치를 수 없었다. 결국, 동료 기독교인 4명과 함께 마을에서 6마일 떨어진 정부 땅에서 장례를 치를 수 있었다고.

우라운 씨의 죽음 이후, 그의 가족들은 마을을 떠나 인도의 난민들 속에 숨어지내고 있다.

베네스와르는 "경찰은 아버지의 죽음이 '자연사'라고 말하면서 아무런 수사도 하지 않았다. 다만 지난 2월 2일 마을 주민들을 불러 더 이상 문제를 키우지 말라고 주의를 주었다"고 했다.

박해감시단체인 오픈도어즈가 매년 발표하는 박해국가지수에서 인도는 15위를 기록했다. 인도 기독교인들을 박해하는 이들은 주로 힌두 극단주의자들로, 기독교로 개종한 이들은 신앙을 포기하라는 압박을 많이 받고 있다.


출처:http://kr.christianitydaily.com/articles/90844/20170219/%EB%81%9D%EA%B9%8C%EC%A7%80-%EC%98%88%EC%88%98-%EB%B6%80%EC%9D%B8-%EC%95%8A%EA%B3%A0-%EC%A3%BD%EC%9D%8C-%ED%83%9D%ED%95%9C-%EC%9D%B8%EB%8F%84-%EA%B8%B0%EB%8F%85%EA%B5%90%EC%9D%B8-%EB%B6%80%EB%B6%80.htm